이재은이 비만 판정으로 화제인 가운데 과거 남편에게 받은 선물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1년 12월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는 이재은이 출연해 남편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이재은은 “남편과 스승과 학생으로 만나게 됐다. 나이 차이가 9살이 나다 보니 남편이 더 세심하게 챙겨주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은은 가장 기억에 남는 이벤트를 묻자 “남편은 나를 처음 만난 날부터 매일 만 원씩 저축해 천 일이 되던 날 천만 원을 선물했다. 최근에는 차를 바꿔줬다”고 자랑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이에 김효진은 “내 남편은 마이너스 통장이다. 둥굴레차라도 받아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