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치명적인 히로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선미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라마다 서울에서 새 솔로 싱글 '주인공' 발매 기념 쇼케이스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인공' 뮤직비디오와 라이브를 최초 공개했다. 지난해 JYP엔터테인트를 떠나 메이크어스로 이적한 뒤 '가시나'로 역대급 히트를 기록한 선미는 5개월 만에 컴백했다.

'주인공'은 선미와 '가시나'를 합작했던 더블랙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작업한 곡이다. 선미 또한 작사에 참여해 곡의 감정선을 더 잘 표현했다. '가시나'의 프리퀄 성격을 지니기도 한다. 선미의 최대 장점인 고혹적인 아름다움과 압도적인 퍼포먼스가 이번에도 잘 나타난다.

이번 신곡의 특색에 관해 선미는 "'가시나'가 빨강이라면 '주인공'은 파랑"이라며 "'주인공'을 작업하다보니 '가시나'의 프리퀄 내용이 되면 스토리가 더 좋을 것 같아서 제가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앨범 커버 속 선미의 스타일링에서도 파란색이 강조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가시나' 포인트가 저격 춤이었다면, '주인공'의 포인트 안무는 무엇일까. 선미는 "처음부터 끝까지 극적인 부분이다. 어느 파트를 따라서 춰주실지 모르겠다. 제가 특별히 좋아하는 건 '비켜' 춤"이라고 답했다. 이번에도 양팔과 손을 사용하는 선미의 치명적인 매력이 묻어난다.

처음 '주인공' 무대를 선보인 뒤 선미는 "'가시나'보다 덜 강해보일 수 있지만 이전의 것을 답습하고 싶지 않았다. 다른 선미의 음악을 제시하고 싶었다"며 "제가 생각하는 멋진 여성상이 뮤직비디오에 표현돼 있다. 앞으로도 '선미' 하면 떠오르는 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6시 '주인공' 음원 및 뮤직비디오 공개와 함께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가 예정돼 있다. 선미는 "너무 떨린다. 2018년 주인공이 되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