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소연이 자신감을 나타냈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앨범 '아이 엠(I am)'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리더로서의 책임감을 언급했다.

데뷔 전 Mnet '프로듀스 101'와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활약했던 소연은 "걸그룹으로 다시 데뷔하면서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라면서도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데뷔 앨범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연은 "'프로듀스 101'과 '언프리티 랩스타' 이후에 충분한 시간이 있었던 만큼 열심히 준비했다. 멤버들과 함께 해 든든하다"고 전했다.

멤버들 간의 팀워크에 대해 소연은 "함께 연습할 때 국적은 아무 상관이 없다. 국적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다들 친하고 호흡이 좋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가 3년여 만에 론칭한 걸그룹 (여자)아이들은 전소연과 다국적 멤버를 포함한 6인조로 이날 오후 6시 정식 데뷔한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