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뉴스 류담 기자] 배우 전이수가 '한 사람만'을 떠나보내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전이수는 10일 소속사 가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작품으로 배우로서의 첫 시작을 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연출 오현종, 극본 문정민, 제작 키이스트, JTBC 스튜디오)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전이수가 함께한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전이수는 극 중 성미도(박수영 분)와 가깝게 지내지만, 유명 '인플루언서'이자 쇼핑몰 CEO인 그를 시기하는 인물 호선 역을 맡아 능숙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전이수는 "옆에서 독려해 주시는 배우 선배님들과 스태프분들이 계셨기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자신 있게 호선이를 연기할 수 있었다." 또한 "오디션 때부터 저를 믿어주시고, 현장에서 세심하게 이끌어주신 감독님 그리고 작가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전이수는 "소중하고 의미 있는 첫 작품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기억하겠다"며 "올해도 좋은 작품과 새로운 역할로 찾아 뵙겠다."며 덧붙였다.

한편, 전이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졸업한 뒤 연극 '언니들', '우리', '디스코피그', '물과 겨울', '우리가 슬픈 건' 등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줘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