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뉴스 이미희 기자] 유튜버 부부가 사람들의 비난으로 겪는 고통을 털어놓는다.

오늘(14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52회에서는 한 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날 남편은 자신이 처음에 취미로 유튜브를 시작했고, 당시 친구사이였던 아내에게 남사친과 여사친을 주제로 한 영상에 출연해 달라고 부탁했었다고 운을 뗀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연인이 되었고 이러한 사실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이후 두 사람은 예상치 못한 비난을 듣게 되었다고 한다. 두 사람 입장에서는 유명하지도 않은 자신들에게 쏟아지는 악플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이에 이수근은 "구독자들은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다. 나 같아도 신기하겠다. 남사친ㆍ여사친은 세상에서 제일 치사한 거짓말이다"라는 반응을 보인다. 

의뢰인 부부는 자신들의 사랑이 불장난이 아니라 진심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서장훈은 "유튜브 그만둬!"라고 냉정하게 조언하면서도 "그런데 미안하지만 하나만 물어보겠다. 너네들 대체 무슨 얘기하는 거냐. 고민할 필요도 없는 문제다"라며 의외의 이야기를 해줬다는 후문이다. 

과연 유튜버 부부는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의 냉정한 조언이 함께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52회는 오늘(14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