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뉴스 이미희 기자] 'Z세대 아이콘' 그룹 woo!ah!(우아!)의 나나가 드라마 '일진에게 반했을 때'를 통해 '연기돌'로서 한 단계 레벨 업한 소감을 밝혔다. 

woo!ah!(우아!) 나나는 17일 종영을 앞둔 유튜브 채널 콬TV 드라마 '일진에게 반했을 때'에서 '윤아라' 역을 맡아, 등장할 때마다 러블리한 매력을 가득 뽐내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일진에게 반했을 때'에서 새로운 '윤아라'로 합류하게 됐던 나나는 '일진에게 찍혔을 때'부터 출연했던 배우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 '연기돌'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나나는 "'일진에게 찍혔을 때 시즌1'부터 애청했던 사람으로 내가 과연 새로운 '아라'를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과 부담이 있었다"라며 "함께 출연한 많은 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밝고 명랑한 아라를 연기할 수 있었다. 촬영 내내 즐거웠고, 배우들 간의 케미가 좋았던 만큼 종영이 아쉬울 따름이다"라고 밝혔다. 

'일진에게 반했을 때' 속 윤아라는 재수를 준비 중인 정지성(최찬이)을 마음에 품고, 그의 수능 대박을 물심양면 응원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설렘을 전했다. 또 친구들과 달리 홀로 재수를 하며 외로움을 느끼고 방황하는 정지성에게 먼저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윤아라의 모습은 많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나나는 "지성이를 마음에 두고 있지만 티 내려고 하지 않은 아라의 밝고 순수한 성격을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리려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수학원 앞에서 지성이를 기다리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지성이를 일부러 기다렸지만 티 내고 싶지 않아 새빨간 거짓말을 이어가는 '주아라'가 내가 보기에도 귀여웠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지난해 '노빠꾸 로맨스'로 연기 경력을 쌓기 시작한 나나는 이번 작품을 통해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나나는 "연기는 눈빛, 숨, 행동 등 모든 것으로 감정과 상황을 전달해야 해서 무대 위에서와 달리 더 섬세함을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얻을 게 정말 많았다"라며 "좋은 작품에 캐스팅 돼 값진 시간을 보낼 수 있었고,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항상 믿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족했던 부분들은 앞으로 더 공부하고 채워가는 나나가 되겠다. 다시 한번 '일진에게 반했을 때' 아라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